홈으로 메뉴열기
홈으로
과실비율 인정기준
나의 과실비율 알아보기
나의 과실비율 알아보기
507
자동차 A
추돌
자동차 B
피추돌(갓길 주행중)
  • 사고 상황
  • 적용(비적용)
  • 기본과실 해설
고속도로 등에서 선행하여 주행하는 B차량을 동일방향에서 후속하여 주행하는 A차량이추돌한 사고이다.
  • 과실비율
  • 수정요소해설
  • 관련법규
  • 판례·조정사례
기본과실 A100 : B0
사고상황
자동차A : 추돌
자동차B : 피추돌(갓길 주행중)
적용과실

A100 B0

가감요소 A B
10 0
10 0
10 0
20 0
0 10
0 20
0 30
0 10
0 20
 
1
피추돌차량의 제동 등의 고장이거나 오물 등으로 법정 밝기 이하의 경우에는 피추돌차량인 B차량의 과실을 20% 가산한다.
2
이유 없는 급정지’라 함은 전방의 사고 발생, 차량 정체, 돌발 상황 발생 등 부득이한 사유로 인하여 차량을 갑자기 정지시키거나 속도를 줄이는 등의 급제동 상황을 제외한 급정지를 의미한다. 예컨대 선행차량이 후행차량을 놀래주려고 급정지하는 경우, 브레이크 조작미숙으로 급정지하는 경우, 우측차로가 아닌 곳에서 승객 또는 화물을 싣거나 내리기 위하여 급정지한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단, 선행차량이 사고를 고의로 유발하기 위하여 급정지한 경우에는 면부책 판단
3
현저한 과실로는
① 한눈팔기 등 전방주시의무 위반이 현저한 경우
② 음주운전(혈중알코올농도 0.03% 미만)
③ 10㎞/h 이상 20㎞/h 미만의 제한속도 위반
④ 핸들 또는 브레이크 조작의 현저한 부적절
⑤ 차량 유리의 암도가 높은 경우
⑥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⑦ 운전 중 영상표시장치 시청·조작
등으로 사고형태와 관계없이 나타날 수 있는 유형을 포함한다.

도표별로 사고 상황을 가정하여 기본과실을 정하였으며, 통상적으로 적용되는 과실을 고려하였다. 이 기본과실에 더해 과실의 정도가 큰 과실을 현저한 과실이라 한다. 중대한 과실보다는 주의의무의 위반정도가 낮은 과실항목을 의미하며, 중대한 과실과 중복 적용하지 않는다.
4
중대한 과실로는
① 음주운전(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
② 무면허 운전
③ 졸음운전
④ 제한속도 20㎞/h 초과
⑤ 마약 등 약물운전
⑥ 공동위험행위(도로교통법 46조)
등으로 사고형태와 관계없이 나타날 수 있는 유형을 포함한다.

현저한 과실보다도 주의의무의 위반정도가 높고 고의에 비견할 정도로 위험한 운전행위를 하는 중대한 과실을 말한다. 현저한 과실과 중복 적용하지 않는다.
도로교통법 제19조(안전거리 확보 등)
 
① 모든 차의 운전자는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는 앞차의 뒤를 따르는 경우에는 앞차가 갑자기 정지하게 되는 경우 그 앞차와의 충돌을 피할 수 있는 필요한 거리를 확보하여야 한다.
④ 모든 차의 운전자는 위험방지를 위한 경우와 그 밖의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운전하는 차를 갑자기 정지시키거나 속도를 줄이는 등의 급제동을 하여서는 아니 된다.
서울동부지방법원 2007.1.26. 선고 2005가단49363 판결
 
주간에 고속도로에서 B차량이 선행하던 중, 마침 뒤에서 전방주시의무를 태만한 채 운행 중인 A차량에 추돌당한 사안: B차량의 과실 0%.
서울중앙지방법원 2006.12.14. 선고 2005가단384889 판결
 
야간에 고속도로에서 B차량이 2차로로 진행 중, 마침 뒤에서 전방주시의무를 태만한 채 운행 중인 A차량에 추돌당한 사안: B차량의 과실 0%.